갤럭시S21 99만9천900원 확정…판매량 늘리기 안간힘

2021-01-13 10:25:13

(서울=연합뉴스) 삼성전자의 차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1 공개일이 이달 14일로 확정됐다. 삼성전자는 4일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사에 '삼성 갤럭시 언팩(공개) 2021' 초대장을 보내 미국 동부시간인 이달 14일 오전 10시 온라인으로 언팩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갤럭시S21 언팩 초대장. 2021.1.4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삼성전자 갤럭시S21의 가격이 99만9천900원으로 확정됐다.



13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15일 사전예약을 시작하는 삼성전자 갤럭시S21 출고가가 99만9천900원으로 확정됐다.

갤럭시S21플러스는 119만9천원, 갤럭시S21울트라 256GB는 145만2천원, 갤럭시S21울트라 512GB는 159만9천400원이다.

삼성전자가 국내 출시한 5G 플래그십 중 100만원 미만에 내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작 갤럭시S20보다도 약 25만원이 저렴하다.
작년 5G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S20은 출고가가 124만8천500원, 갤럭시노트20은 119만9천원이었다.
삼성전자는 전작 갤럭시S20의 부진을 만회하고, 애플 아이폰12의 인기를 견제하기 위해 이처럼 가격을 낮춘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20 시리즈는 비싼 가격 책정과 코로나19로 인한 스마트폰 시장 침체가 겹치면서 전작 대비 70% 수준이 판매되는 데 그쳤다. 아이폰12 시리즈의 글로벌 판매량은 작년 출시 2달 만에 삼성전자의 1년 5G 단말 판매량을 넘어섰다.

삼성전자는 출고가를 낮추기 위해 갤럭시S21 시리즈 사양을 일부 하향 조정했다.

기본 구성품에서 충전기와 유선 이어폰 제외하고, 갤럭시S21 기본형과 플러스 모델에 FHD+ 해상도의 플랫 디스플레이, 8GB 램을 적용했다.
전작 갤럭시S20 플러스는 QHD+ 해상도의 엣지 디스플레이, 12GB 램을 탑재한 바 있다.

반면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S21 울트라는 WQHD+ 엣지 디스플레이에 12GB 이상 램을 적용했다. 갤럭시S시리즈 최초로 S펜을 지원하며, 1억800만화소 메인 카메라에 10배줌 망원 카메라 등을 적용한다.
삼성전자는 국내 시간으로 15일 0시 갤럭시S21을 온라인으로 발표한다. 같은 날 사전예약을 시작해 22일 사전 개통, 29일 정식 출시된다.
srcha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