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루다`중단에 이재웅 "AI가 차별·혐오 조장하는지 점검하자"

2021-01-12 13:11:50

이재웅 전 쏘카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가 논란 끝에 서비스 잠정 중단을 결정하자 이재웅 전 쏘카 대표가 "AI가 차별·혐오를 조장하지 않는지 사회적으로 점검할 때"라고 의견을 냈다.



다음(Daum) 창업자로 국내 IT분야 개척자 중 한 명인 이 전 대표는 12일 0시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루다 개발사인) 스캐터랩이 빠른 서비스 중단 결정을 잘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전 대표는 "AI를 공공에 서비스할 때의 사회적 책임·윤리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며 "이런 문제가 회사 지배 구조의 다양성 부족이나, 회사 구성원의 젠더·인권 감수성 부족에서 온 것은 아닌지 한 번 더 점검하고 보완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그는 "AI 챗봇, 면접·채용, 뉴스 추천 등이 인간에 대한 차별·혐오를 하거나 조장하는 것은 아닌지 사회적으로 점검할 때"라며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등을 통해 AI를 학습시키는 우리 인간의 규범과 윤리도 보완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인간의 다른 인간에 대한, AI의 인간에 대한 혐오와 차별은 모두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hy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