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간 있으면 담낭 용종 발생 위험 1.4배 높아져"

2021-01-12 13:09:44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방간 환자는 간 바로 아래에 있는 담낭에 용종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안동원·정지봉 교수 연구팀은 2015년 1월~2019년 12월 이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1만3천498명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임상 데이터 분석 결과, 전체의 약 10%에 해당하는 1천405명이 담낭 용종을 가지고 있었다. 담낭 용종을 가진 그룹의 지방간 유병률은 45.8%로 대조군(41.7%)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연령, 성별 등 외부 요인을 보정해 분석한 결과 지방간이 있는 경우 담낭 용종이 발생할 위험은 약 1.4배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지방간이 담낭 용종 발생의 독립적인 위험인자로 작용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특히 중증 지방간에 해당할 경우 종양성 용종일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5㎜ 이상의 담낭 용종이 발생할 위험이 최대 2.1배까지 상승했다.
지방간의 중증도가 높아질수록 추후 담낭암으로 진행할 수 있는 종양성 용종이 발생할 위험 역시 상승하는 것으로 연구팀은 해석했다.

안동원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지방간 환자는 정상인보다 담낭 용종이 발생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담낭 용종은 비만한 사람에게서 잘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담낭과 가까운 간의 지방 또한 담낭 용종 발생에 유의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 소화기학 학술지인 '세계소화기학저널'(World Journal of Gastroenterology)'에 지난해 11월 게재됐다.


jandi@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