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들이 받은 만취 BMW 운전자…도심 추격전 뒤 2차 사고

2021-01-12 13:06:59

[부산 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택시를 들이받은 흰색 BMW가 도주하고 있습니다."
12일 오전 2시 10분께 부산 남구 대연동 유엔기념공원 인근 도로에서 한밤 추격전이 펼쳐졌다.



30대 BMW 운전자 A씨가 택시를 들이받은 뒤 곧바로 도주한 것이다.
택시 운전기사 B씨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하며 BMW를 뒤쫓기 시작했다.

B씨는 추격전을 펼치며 112 연락해 BMW 위치를 실시간으로 경찰에 알려줬다.

인근 순찰자 10여 대가 출동했다.

추격전은 유엔기념공원 인근에서 부산공고 주변 도로까지 10여 분간 이어졌다.

결국 도주하던 BMW는 전신주와 주차된 차량을 들이받은 뒤 멈췄다.

도착한 경찰이 A씨 음주 여부를 측정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으로 측정됐다.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handbrother@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