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수트 외질 이적? 2~3일 내로 결정날 듯...파브리지오 로마노 주장

2021-01-11 23:08:5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런던(영국)=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메수트 외질(아스널)의 이적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적 시장에 능통한 파브리지오 로마노는 영국 스카이스포츠에 출연했다. "중요한 날에 접어들었다. 2~3일 내로 외질의 이적에 관련해 더 많은 정보들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장 오늘밤에 외질의 다음 구단이 나오지는 않을 것이다. 2~3일 후에 최종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외질과 대화를 하고 있는 구단은 두 곳이다.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의 DC 유나이티드와 터키의 페네르바체. 로마노는 "DC유나이티드와 페네르바체 모두 외질과 계약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두 구단 중 더 가능성이 높은 팀은 바로 페네르바체이다. 로마노 역시 "외질은 페네르바체의 조건을 듣기 원한다. 그리고 그들과 합의점을 찾기를 원한다"면서 "아스널과 페네르바체 역시 선수의 연봉에 대해 조율 중이다. 외질은 소크라티스와 함께 아스널을 떠나기를 원하는 선수"라고 못박았다.

외질의 이적은 아스널에게도 좋은 일이다. 외질은 아스널에서 주급 35만 파운드를 받고 있다. 뛰지 못하는 상황에서 돈만 나가고 있는 것이다. 외질이 팔린다면 그 돈으로 새로운 선수들을 살 수 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