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을준 감독 "캡틴 허일영이 중심을 잘 잡아줬다"

2021-01-10 17:22:35

2020-2021 KBL리그 고양 오리온과 전주 KCC의 경기가 25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렸다. 오리온 강을준 감독이 박수치고 있다. 고양=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12.25/

[부산=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허일영이 중심을 잘 잡아줬다."



고양 오리온 강을준 감독이 백투백 일정 2연승에 팀 주장을 칭찬했다.

오리온은 10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KT전에서 80대76으로 승리했다. 주포 이대성이 22득점을 기록했고, 허일영이 4쿼터 승부처 천금의 미들슛 포함 12득점을 하며 승리에 공헌했다. 하루 전 고양에서 열린 안양 KGC전에서 승리하고 부산으로 이동하는 힘든 일정에서 2연승을 거뒀다.

강 감독은 경기 후 "연전에 장거리 이동이었다. 선수들이 이겨내줘 고맙다. 힘든 두 경기를 잘 뛰어줬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 감독은 전반 크게 앞서다 3쿼터 추격을 당하고 접전을 벌인 것에 대해 "그래서 팬들이 우리 경기를 좋아하나보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강 감독은 "이대성도 잘해줬지만, 허일영이 고참으로 중심을 잘 잡아줬다. 주장이 어제, 오늘 역할을 잘했다. 허일영이 중심을 잡아주니 이대성 등 다른 선수들도 힘을 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강 감독은 단독 2위가 된 것에 대해 "순위는 중요하지 않다. 매 경기가 결승전이라 생각하고 치르겠다"고 말했다.

부산=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