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이글 시작+3연속 버디, 임성재 새해 첫 대회 3R 공동 5위

2021-01-10 12:29:41

임성재.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임성재(23·CJ대한통운)가 2021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 대회이자 '왕중왕전' 성격을 띄고 있는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3라운드에서도 선전했다.



임성재는 10일(한국시각)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의 카팔루아 플랜테이션 코스(파73·7474야드)에서 열린 대회(총상금 670만달러) 3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묶어 6언더파 67타를 쳤다.

3라운드 합계 17언더파 202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공동 선두 라이언 파머, 해리스 잉글리시(이상 미국)에 4타 차 뒤진 공동 5위에 랭크됐다.

1라운드를 공동 3위로 끝낸 임성재는 2라운드 공동 6위를 기록하는 등 사흘 내내 상위권을 유지했다.

출발이 좋았다. 파5 5번 홀에서 7m 짜리 이글 퍼트를 성공시켰다. 이후 8번 홀(파3) 보기를 9번 홀(파5) 버디로 만회했지만, 13번 홀까지 타수를 더 줄이지 못해 상승세를 이어나가지 못하는 듯 했다.

하지만 14번 홀(파4)부터 반등했다. 버디를 낚아내더니 15번 홀(파5)과 16번 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순위를 다시 끌어 올렸다. 또 18번 홀(파5)을 버디로 마무리하며 5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콜린 모리카와(미국)와 대니얼 버거(미국)는 각각 중간합계 20언더파 199타와 18언더파 201타로 3위, 4위에 올랐다.

'디펜딩 챔피언'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임성재와 나란히 공동 5위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