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흥국생명 대체 외인 브루나, 코로나 확진 판정

2021-01-09 15:14:24

◇사진제공=흥국생명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대체 외국인 선수 브루나 모라이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흥국생명은 9일 '8일 오후 입국한 브루나가 검역 절차에 따라 인천공항에서 방역 택시로 용인시 보건소에 이동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으며, 9일 별도의 자가 격리 장소에서 양성 통보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어 '선수는 무증상 상태'라며 '입국 전 현지 코로나 검사에선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또 '선수단 및 사무국 접촉은 일체 없었다'며 '보건소 및 숙소 외부에 동선이 겹치는 통역은 오늘 코로나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흥국생명은 '브루나가 10일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할 예정'이라고 했다.

흥국생명은 최근 어깨 부상으로 이탈한 루시아의 대체 선수로 브루나를 선택했다. 브라질 1부리그 플루미넨시의 라이트 공격수로 활약해온 브루나는 높은 신장을 바탕으로 한 타점 높고 강력한 공격이 강점인 선수로 꼽혔다.

이번 확진 판정으로 브루나의 선수단 합류 여부는 안갯 속에 빠졌다. 루시아의 공백을 메우려 했던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의 계획도 당분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