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천신만고 연장 승리, 워니 위닝샷으로 LG제압

2021-01-09 19:53:15

골밑 슛을 시도하는 SK 자밀 워니.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서울 SK가 자밀 워니 덕분에 울다가 웃었다. 연장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 끝에 워니의 위닝샷에 힘입어 승리했다.



SK는 9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원정경기에서 연장 끝에 90대87로 승리하며 시즌 13승(16패)째를 기록했다. 승률 5할과 6위권 복귀가 멀지 않았다. 6위 인천 전자랜드와 불과 2경기 차이다. 반면 LG는 2연패에 빠졌다.

이날 초반부터 접전이었다. SK 오재현과 LG 조성민이 3점슛을 터트리며 1쿼터 분위기를 달궜다. 공격이 계속 이어졌다. LG가 쿼터 중반 연속 5득점으로 19-12로 앞서나갔지만, SK가 작전 타임 이후 김형빈과 최성원의 연이은 3점포를 앞세워 점수차를 줄였다.

1쿼터를 2점차로 뒤진 SK는 2쿼터 들어 양우섭의 공격을 앞세워 역전했다. 닉 미네라스도 득점에 가세해 점수차를 벌려놨다. 결국 SK는 전반을 45-39로 마쳤다. 후반에도 SK의 리드가 이어졌다. 3쿼터는 무난한 흐름. 그런데 4쿼터 들어 코트의 온도가 바뀌었다. LG가 반격에 나섰다. 65-76이던 종료 3분여 전부터 LG가 날뛰었다. 리온 윌리암스가 3점을 성공한 뒤 수비로 SK를 흔들었다. 윌리엄스와 김시래의 빠른 공격이 빛을 발했다. 결국 LG는 종료 30초 전 김시래의 3점슛으로 동점을 만들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하지만 동점의 주역이던 윌리암스가 5반칙으로 아웃되며 분위기가 살아나지 못했다.

더구나 연장에서 김시래마저 부상으로 물러나며 LG의 상승 흐름도 끝이 났다. 워니는 82-80에서 자유투 2개를 모두 실패해 SK 벤치를 떨게 만들었다. 하지만 86-87에서 골밑 슛으로 위닝샷을 날렸다. 이어 수비 리바운드를 따낸 뒤 변기훈의 속공을 연결해주며 쐐기점을 이끌었다. LG는 마지막 작전타임 후 1.2초전 3점슛을 시도했으나 림을 빗나갔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