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성 맹활약 오리온, KGC잡고 공동 2위 점프

2021-01-09 18:48:57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안양 KGC의 경기가 9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오리온 이대성이 KGC 변준형의 수비를 피해 3점슛을 시도하고 있다. 고양=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1.09/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남자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간판 스타 이대성의 모처럼 맹활약 한 덕분에 안양 KGC를 누르고 공동 2위로 뛰어올랐다.



오리온은 9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18득점-7리바운드-6도움을 기록한 이대성을 앞세워 79대74로 역전승했다. 이날 승리로 오리온은 16승(12패)째를 기록하며 KGC와 공동 2위가 됐다.

불과 5점차 승부. 팽팽했던 승부였다. 경기 막판 이대성의 활약이 결정적인 오리온 승리의 원동력이 됐다. 이날 오리온은 1쿼터에 외국인 선수 디드릭 로슨의 골밑 활약과 허일영, 이대성의 활약으로 근소하게 앞서나갔다. 이어 2쿼터에는 스위치 디펜스로 KGC의 외곽포를 잘 막아냈다. 공격에서는 이대성과 이승현이 2대2 플레이를 선보였다. 전반은 오리온이 40-29로 리드했다.

KGC는 3쿼터에 빠른 공수 전환으로 돌파구를 찾았다. 전성형과 문성곤, 크리스 맥컬러가 한발 앞서 달렸다. 속공과 3점포가 계속 터지며 오리온을 1점차로 압박했다. 흐름을 탄 KGC는 4쿼터 초반 전성현의 연속 3점슛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때부터 공방이 치열하게 전개됐다. 오리온은 한호빈의 3점포로 맞섰다.

오리온은 5분여를 남기고 이종현까지 투입해 높이를 강화했다. 이에 맞서던 KGC 오세근이 종료 2분56초 전 U파울을 범하며 오리온 쪽으로 흐름이 넘어갔다. 여기서 얻은 자유투를 허일영이 모두 성공했고, 이어진 공격 기회에서 이대성이 3점슛에 이어 추가 자유투까지 성공하는 4점 플레이를 완성했다. 이 4득점으로 69-61이 됐다. KGC는 U파울로 순식간에 6점을 내주고 말았다. 경기 막판 2점차에서 7점차가 되면서 오리온이 승기를 잡았다.

하지만 KGC도 막판 찬스가 있었다. 1분 8초전 전성현의 3점슛에 이어 맥컬러가 가로채기와 덩크슛으로 72-74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이어진 공격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