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리뷰]'디우프 27득점' 인삼공사, 기업은행 잡고 3연패 탈출

2021-01-09 17:39:51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KGC인삼공사가 IBK기업은행을 잡고 3연패 부진에서 탈출했다.



인삼공사는 9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가진 기업은행과의 20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0(25-22, 25-22, 25-17)으로 완승했다. 디우프가 27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최은지 박은진도 각각 10득점씩 올리며 힘을 보탰다. 이날 승리로 인삼공사는 3연패 부진에서 탈출하는데 성공했다. 승점은 23이 되면서 3위 기업은행에 1점차로 따라붙게 됐다. 기업은행은 라자레바가 25득점으로 분투했지만, 침체된 분위기를 이겨내지 못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인삼공사는 1세트 21-21 동점에서 상대 범실에 이어 디우프의 연속 서브 득점으로 승기를 잡았다. 기업은행이 표승주의 퀵오픈으로 반격에 나섰지만, 인삼공사는 최은지의 오픈 공격으로 세트 포인트를 채우면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에서도 인삼공사의 집중력이 빛났다. 23-22, 기업은행이 1점차로 추격 당한 상황에서 박은진과 한송이가 각각 이동 공격과 오픈 공격에 성공하면서 세트를 마무리 지었다. 3세트에선 6-6 동점에서 박은진의 속공 성공에 이어 이예솔이 연속 서브 에이스를 성공시키며 승기를 잡았다. 기업은행은 라자레바를 앞세워 반격을 시도했지만, 인삼공사는 꾸준히 점수차를 벌리면서 결국 여유롭게 승부를 마무리 지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