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동혁의 이슈분석] 전자랜드전 오심, 챌린지를 위한 로컬룰 도입 필요하다

2021-01-07 12:15:04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이 현대모비스와의 경기가 끝난뒤 항의하는 장면.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오심이 나왔다. 그럴 수 있다. 하지만, 뼈아프다.



4일 인천 삼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현대 모비스와 전자랜드전. 경기종료 2분51초를 남기고 전자랜드 김낙현의 리바운드 과정에서 현대모비스 숀 롱이 김낙현의 팔을 쳤다.

파울이 불리지 않았다. 터치아웃 판정으로 전자랜드의 볼 소유권을 선언했다. 현대 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KBL의 현 규정은 FIBA 룰을 따르고 있다. FIBA룰은 '파울 콜'에 대해서는 비디오 판독 대상이 되지 않는다. 때문에 비디오 판독 결과 김낙현이 최종적으로 터치한 것으로 판명됐다. 현대 모비스의 공격권이 선언됐고, 경기는 거짓말같은 역전으로 현대 모비스가 승리를 거뒀다.

비디오 판독 당시 파울임을 심판진도 인지하고 있었다. 하지만, 현 규정 상 비디오 판독으로 인해 파울 콜이 선언될 수 없었기 때문에, 터치 아웃 판정밖에 할 수 없었다.

파울을 파울이라 부르지 못하는 현 제도. 수정 보완할 방법은 없을까.

▶NBA의 사례

NBA는 지난 시즌부터 챌린지 제도를 도입했다. 매 경기 딱 한 차례 가능하다.

단, 볼이 데드된 상황에서 가능하다. 작전타임을 불러야 한다. 이 부분은 중요하다. 예를 들어 챌린지 제도를 도입했지만, 데드볼 상황이 아닌 경우 흐름을 끊고 챌린지를 할 순 없다.

그럴 경우 많은 부작용이 생긴다. 기본적으로 농구에서 가장 중요한 흐름을 끊을 수 있다. 게다가 여러가지 상황이 겹쳐질 수 있다. 수비자 파울이지만 공격자 파울을 분 상황에서 챌린지를 요청하면, 볼 데드 상황이기 때문에 별다른 문제가 없다. 파울이 불리지 않은 상태에서 상대팀이 속공을 갈 경우, 볼의 흐름을 끊고 챌린지를 할 순 없다. 그럴 경우, 챌린지 제도 도입에 대한 긍정적 부분보다는 흐름을 끊으면서 부정적 영향을 줄 가능성이 더 많다.

때문에 NBA에서는 작전타임을 부른 뒤 챌린지 제도를 시행한다.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흐름을 바꿀 수 있는 심판의 오심에 대한 최선의 방어책을 가동할 수 있다.

KBL에서는 이같은 제도를 도입할 순 없는 걸까.



▶로컬 룰 도입을 검토할 만하다.

일단 KBL은 철저하게 FIBA 룰을 따른다. 모든 룰이 100% 맞다고 볼 순 없다.

필요하면 근간은 FIBA 룰로 따르고, '로컬 룰' 도입도 검토해 볼 수 있다. 즉, 비디오 판독에 관해 '챌린지'를 적용시킬 수 있다.

물론, 엄격한 횟수 제한과 원칙을 정할 필요가 있다.

KBL은 NBA보다 작전 타임 횟수가 더 적다. 반면, 애매한 상황은 더 많이 나올 수 있다. 즉, NBA는 작전타임 사용 이후 매 경기 딱 한 차례만 사용할 수 있다.

KBL로 적용시키면 작전타임 소진 혹은 볼 데드 상황에서 챌린지를 불 수 있다는 확대 조항을 넣으면 어떨까. 또 매 경기 한 차례보다는 '1+1'도 검토할 수 있다.

판정은 가장 가까운 곳에서 보는 심판진이 가장 정확하다. 코칭스태프의 경우, 각도에 따라서 다르지만 '감각적'으로 항의하는 경우도 많다.

때문에 벤치에서 확실하다는 판단이 들 경우, 챌린지를 신청하고, 성공할 경우 또 한 차례 신청할 권리를 얻고, 그렇지 않을 경우 기회를 박탈하는 제도다.

비디오 판독은 판정의 정확성을 보완하는 조치이기도 하지만, 농구의 흐름을 끊는 부작용도 있다. 특히 올 시즌 잦은 비디오 판독으로 '농구의 흥미도가 반감된다'는 목소리도 많다.(물론 원활한 경기 흐름을 위해 비디오 판독을 없애자는 얘기는 아니다. 오히려 비디오 판독이 없어지고 정확치 않은 판정을 내리는 것은 더 좋지 않다)

'오심도 농구의 일부'라고 하지만, 이날 경기를 지켜본 전자랜드 팬 입장에서는 충분히 억울할 만하다. 당시 상황을 정확히 인지하지 못하고, 파울 콜을 놓친 심판진들의 경우에도 제도적 허점 때문에 비디오 판독 이후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해야했다. 비디오 판독에 챌린지를 도입하는 '로컬 룰'은 그래서 검토가 필요하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