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이 말한 달라진 숀 롱과 서명진의 반등 과정

2021-01-07 21:34:41

현대 모비스 유재학 감독. 사진제공=KBL

[원주=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현대 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원주 DB와의 경기에서 완승을 거뒀다.



유 감독은 "수비가 잘됐다. 외국인 선수가 제 몫을 해줬다. 3점슛은 초반 좋지 않아서 마음을 졸였는데, 후반에 돌아가면서 터져줘서 숨통이 틔였다"고 했다.

숀 롱과 서명진의 호흡이 좋았다.

유 감독은 "숀 롱은 그동안 경기 기복이 심했다. 감정적 기복이 문제였다. 하지만 이 부분이 많이 없어졌다. 아이라 클락 코치와 미팅을 했고, 그때부터 약간 달라지기 시작했다. 아마 클락 코치와 미팅하기 싫어서 더 힘을 내는 것 같다"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기자석에서도 '혹시 미팅 때 클락 코치가 때리냐'고 농담을 던지자, 크게 웃으며 "클락 코치가 KBL 적응하는 문제와 코트에서 마인드 컨트롤하는 방법 등을 세밀하게 컨트롤해주면서 효과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서명진에 대해서는 "여유가 생겼고, 힘과 자신감이 생겼다"며 "나와 조동현 코치가 항상 '잃을 게 없다. 자신있게 하라'고 강조는 한다"고 했다.

이날 맥클린의 움직임도 더 좋아졌다. "사실 외국인 선수를 교체하면서 고민이 많았다. 간트의 경우 3점슛을 보고 데려온 선수가 아니다. 왕성한 활동량으로 공수에서 도움을 주려고 데려온 선수인데, 그런 모습이 없었다. 수비에서는 맥을 끊는 플레이가 많았다. 맥클린은 좀 더 안정적으로 경기운영을 하려고 데려왔다. 하지만 몸상태가 좋지 않았고, 훈련 때도 시키는대로 하지만, 스피드가 나오지 않았는데, 오늘 리바운드를 잡을 때 스피드가 한결 나아진 것 같아서 희망이 보인다"고 했다.

또 최진수는 "아직 수비에서 센스와 요령이 더 생겨야 한다. 수비에서는 스크린에 걸리는 두려움 때문에 수비를 소극적으로 한다. 항상 '가만있다가 먼저 때리는 놈이 이긴다. 공격적으로 수비하라'고 주문한다. 공격에서는 외곽에서 찬스가 났을 때 3점슛을 던지는 게, 골밑 스페이싱이 나지 않는 우리 팀의 특성상 골밑 돌파보다 더 효율적이다. 궁긍적으로 3&D로 가면서 속공 상황에서 좀 더 기여해야 한다"고 했다. 또 "최진수가 앞선 에이스를 막아주니까, 서명진이 수비에서 부담을 덜고 좀 더 여유있게 공격할 수 있는 것이다. 최진수를 쓰는 이유 중 하나"라고 했다. 원주=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