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승장' 유도훈 감독 "연패하지 않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2021-01-06 21:26:51

프로농구 서울삼성과 인천전자랜드의 경기가 6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1.06/

[잠실실내=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연패하지 않기 위해 다들 열심히 뛰었다."



승장 유도훈 인천 전자랜드 감독의 말이다.

인천 전자랜드는 6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과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원정 경기에서 90대78로 승리했다. 연패 위기에서 벗어난 전자랜드(15승14패)는 단독 6위로 점프했다.

경기 뒤 유 감독은 "초반 공격이 잘 풀렸다. 상대가 존 수비를 활용할 때 이윤기의 외곽포가 큰 도움이 됐다. 선수들이 연패하지 않으려고 최선을 다했다. 이대헌이 타박과 장염으로 상태가 좋지 않았지만, 나와서 뛰어줘 정말 고맙다. 올스타 휴식기 전까지 두 경기가 남았다. 군에서 정효근이 돌아온다. 정효근 활용법, 외국인 선수 득점 등을 고민해야 한다. 정영삼과 박찬희를 다음 경기부터 뛰게 할 생각이다. 컨디션을 보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대 2-3 지역방어에서는 이대헌이 하이 플레이를 했다. 이번에는 헨리 심스를 위로 올렸다. 신장을 앞세워 패스를 쉽게 돌릴 수 있었다. 잘 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윤기의 깜짝 활약이 돋보였다. 유 감독은 "슛폼을 봤을 때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했다. 성균관대 시절 궂은일을 하다 보니 공격에서는 적극적이 떨어졌던 것 같다. 앞으로 수비를 가다듬고, 기회를 만드는 상황을 익히면 슈팅 가드로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기회가 되면 신인왕으로 밀어 붙이겠다. 팀 사정상 이윤기를 급하게 투입했는데, 본인이 기회를 잘 잡고 있는 것 같다. 더 적극적으로 도전하는 것이 필요하다. 지켜보겠다"고 칭찬했다.

또 다른 신인 박찬호에 대해서는 "부상으로 제대로 뛰지 못하다 올 시즌에 기회를 잡았다. 빅맨 치고는 왜소하다. 하지만 센스가 있다고 생각한다. 부족한 부분을 채우면 더 잘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전자랜드는 10일 전주 KCC와 대결한다.

잠실실내=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