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도 따뜻한 올스타퀸, 김단비 선한 영향력 "팬 사랑 갚는 일"

2021-01-06 12:30:00

30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여자농구 신한은행과 KB스타즈의 경기가 열렸다. 올스타에 선정된 신한은행 김단비가 수상하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12.30/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1등이 아니었다면 생각하지도 못했을 거에요."



'올스타 퀸' 김단비(인천 신한은행)가 호쾌하게 웃었다.

팬심은 이번에도 김단비였다. 김단비는 2020~20201 KB국민은행 리브모바일 여자프로농구 올스타 팬 투표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김단비는 2016~2017시즌부터 5연속 올스타 1위라는 대기록을 작성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역사상 처음이다. 정상일 신한은행 감독은 당연하다는 듯 "김단비는 실력과 외모를 갖춘 선수"라고 극찬했다.

김단비는 "어, 정말 감독님이 그런 말씀을 하신게 맞나요(웃음). 사실 팬들께서 뽑아주시는 거니까 1등을 하면 좋죠. 하지만 쟁쟁한 선수들이 정말 많아서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했었어요. 이렇게 다시 한 번 1등 만들어주셔서 팬들께 정말 감사해요"라며 웃었다.

팬들의 변함없는 응원에 김단비도 사랑 나눔을 실천한다. 그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위해 500만원 기부를 약속했다. 또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이벤트를 통해 팬들께 유니폼을 선물하기로 결정했다.

김단비는 "딱 지금이라고 생각했어요. 1등이 아니었다면 생각하지도 못했을 거에요. 팬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뭔가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싶었죠.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길 바라는 마음으로요. 오히려 부족하지 않을까 걱정이에요. 누군가 '너 여자프로농구 고액 연봉자잖아'라고 지적하실 수도 있어요"라며 몸을 낮췄다. 김단비는 지난해 결혼으로 목돈을 쓸 일이 많았다. 하지만 그는 망설임 없이 기부를 결정했다.

김단비의 선한 영향력. 신한은행은 김단비의 뜻을 이어 추가 기부를 계획하고 있다. 김단비는 "팬, 코칭스태프, 농구 보시는 분들이 제게 거는 기대가 있어요. 그 기대를 충족시키기 위해 더 잘해야 한다는 생각을 해요. 코로나19로 다 힘든 시기인데 다 함께 극복해서 다시 경기장에서 뵐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라며 마지막까지 겸손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