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CDC "29명 코로나 백신에 심각한 알레르기…100만명 중 5.5명"

2021-01-07 08:00:48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접종이 시작된 미국에서 지금까지 최소 29명이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 것으로 집계됐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6일(현지시간)까지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530만여명 가운데 최소 29명이 과민증(아나필락시스)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고 AP·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비율로 따지면 100만명당 5.5명에 해당하는 것이며, 독감 예방주사보다 약 4배 높은 것이라고 AP는 전했다.

과민증은 생명을 위협하는 알레르기 반응으로, 에피네프린 주사를 맞으면 진정된다.

CDC는 이와 함께 지난달 23일까지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을 접종한 미국인 190만명에 대해 좀 더 상세한 자료를 냈는데 이 중에서는 21명이 과민증 반응을 보였다.

이는 100만명당 11.1명꼴이다.

그러나 이 과민증 반응을 보인 사람 중 숨진 사람은 없었다고 CDC는 밝혔다.

CDC 산하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 낸시 메소니에 국장은 "접종된 100만회 중 11건의 사례에도 이 백신은 매우 안전한 것"이라며 특히 고령자에게 코로나19가 얼마나 위험한지를 고려할 때 백신을 맞을 기회가 생기면 사람들이 반드시 이를 접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DC는 또 대부분의 사람에게 코로나19 백신의 위험은 낮다고 덧붙였다.

한편 CDC는 이날 오전까지 1천728만8천950회 접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배포했으며 그중 530만6천797회분이 접종된 것으로 집계했다.

또 이 가운데 장기 요양시설에 배포된 백신은 341만6천875회분, 그중 접종된 물량은 51만1천635회분으로 집계됐다.

sisyph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