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원가 따라부르고 김학민과 티격태격' 케이타의 슬기로운 한국생활 [SC영상]

2021-01-06 14:03:57



[의정부=스포츠조선 정재근 기자] 이제 겨우 스무 살이다. 베테랑보다 기복이 클 수밖에 없는 사회 초년병이다. KB손해보험 케이타의 얘기다.





KB 손해보험 케이타가 5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부진한 모습으로 팀의 패배를 자초했다. 19개나 기록한 범실이 컸다.

팀 전력의 반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케이타의 부진이 패배로 직결된다. 1위를 달리고 있는 KB손해보험의 아킬레스건이다.

하지만 한 경기 패배로 실망할 일은 없다. 3연승을 마감한 것뿐이다. 케이타의 낙천적인 성격은 위기를 벗어나는 힘이다. 실수해도, 지고 있어도 주눅 들지 않는다.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 펄펄 난다.

동료들과의 관계도 좋다. 늘 웃으며 훈련하고 경기하는 막내를 형들이 잘 이끌어주고 있다. 특히 '큰형' 김학민의 역할이 중요해 보인다. 항상 예뻐해 주지만 따끔한 일침도 마다하지 않는다. 에너지 넘치는 케이타의 행동이 때론 과할 수도 있다. 그런 막내를 잘 잡아주는 게 큰형의 역할이다.

케이타는 KB손해보험의 복덩이가 분명하다. 경기력뿐만 아니라 팀 훈련 분위기에도 큰 보탬이 되고 있다. 이제 스무 살이 된 막내 케이타의 '재롱'에 형들은 늘 즐겁다. 그 모습을 경기 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