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시즌 시작하는 권순우 "목표는 메이저 3회전, 올림픽 메달"

2021-01-05 15:33:50

◇미국 플로리다에서 화상 인터뷰에 임한 권순우. 사진=화상 인터뷰 장면 캡처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메이저대회 3회전 진출이 목표다."



한국 테니스의 간판 권순우가 2021년 새 시즌에 임하는 출사표를 밝혔다.

권순우는 5일 2021시즌 개막을 앞두고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권순우는 현재 미국 플로리다주 델레이비치에 있다. 7일부터 열리는 ATP 투어 개막전 델레이비치오픈에 출전한다.

지난 시즌 메이저대회인 US오픈 본선 첫 승리로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권순우. 비시즌 유다니엘 코치와 새롭게 손을 잡고 더 높은 곳을 향한 준비를 마쳤다. 권순우는 "지난해 11월 플로리다에 도착해 동계 훈련을 잘 마쳤다"며 "지난 시즌을 치르며 체력이 부족하다고 느꼈다. 체력 보강에 중점을 두고 훈련을 했다"고 말했다.

권순우의 새 시즌 핵심 포인트는 스피드다. 권순우와 함께 선수 생활을 하고, 지난해 은퇴 뒤 권순우를 지도하게 된 유 코치는 "권순우는 스피드가 좋은 편인데, 그 스피드를 공격으로 전환하는 훈련에 집중했다. 조금 더 공격적으로 하면 세계랭킹도 끌어올릴 수 있고, 톱 랭커들과 붙어도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권순우도 "올해가 소의 해인데 내가 소띠다. 그리고 코치님과 띠동갑으로 같은 소띠다. 그래서 호흡이 잘 맞을 것 같다"고 화답했다.

권순우는 델레이비치오픈을 시작으로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 전 2개 대회 정도 더 참가한다. 그리고 호주로 이동한다. 특이점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투어 선수들은 다같이 모여 한 비행기로 이동하고, 호주에서 2주 자가격리를 한다는 점. 대신 2주간 선수들끼리는 훈련을 할 수 있다.

가장 궁금한 건 권순우가 세운 올해의 목표. 그는 "메이저대회 3회전 진출이 목표"라고 했다. 왜 하필 3회전일까. 권순우는 "이제 한번 이겼다. 목표를 너무 크게 잡으면, 그걸 이루지 못했을 때 실망감이 있다. 그래서 한 단계씩 올라가는 목표를 잡았다"고 했다. 이어 "첫 대회인 호주오픈이 중요하다. 호주오픈에서 3회전 목표를 이룬다면 그 다음 US오픈 등에서는 더 높은 목표를 세울 수 있다"고 했다. 권순우의 현재 세계랭킹은 95위로 2월 열리는 호주오픈 본선 직행이 일찌감치 확정됐다. 예선 없이 본선에 집중할 수 있어 3회전 진출도 이루기 힘든 목표가 아니다.

또 다른 목표는 올림픽이다. 권순우는 "도쿄 올림픽이 열린다. 올림픽에 맞춰 세계랭킹을 끌어올리는 것도 또 하나의 목표다.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다면 꼭 메달을 따고 싶다"고 밝혔다.

권순우는 마지막으로 "동계 훈련은 잘했다.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다 이루는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 코로나19로 인해 많이 힘드실텐데, 하루 빨리 상황이 나아졌으면 한다. 델레이비치오픈을 시작으로 호주오픈까지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인사를 건넸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