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치매 치료…아밀로이드 플라크 억제 물질 개발

2021-01-06 09:18:15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강현오 박사와 KAIST 신소재공학과 박찬범 교수 공동 연구팀은 치매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아밀로이드 플라크 형성을 억제하는 나노물질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뇌에선 실 모양의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이 뒤엉켜 덩어리 형태로 된 플라크(신경반)가 많이 발견된다.
아밀로이드 플라크가 뇌에 계속 쌓이면 신경 독성을 일으키고 뇌 신경세포의 신호전달 시스템을 파괴해 치매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의 응집을 억제할 수 있는 나노복합체를 개발, 동물실험을 통해 효능을 입증했다.
치매를 유발한 실험 쥐의 뇌에 나노복합체를 주사한 뒤 투과력이 높은 붉은 빛을 2시간 동안 쏘인 결과, 빛을 받아 활성화된 나노복합체가 활성산소를 발생시켜 아밀로이드 플라크를 잘게 쪼개고 다시 응집되는 것을 막는 모습이 확인됐다.



지름 5㎚(나노미터·100만분의 1㎜) 이하의 이 나노복합체는 탄소로 된 핵에 핵산 가닥을 결합한 형태로, 핵산 가닥이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을 만나 강하게 달라붙는 역할을 한다.
강현오 박사는 "살아있는 쥐 뇌의 복잡한 신경 생리학적인 환경 속에서도 효능이 있음을 확인한 만큼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ACS 나노' 지난해 12월 22일자에 실렸다.
jyoung@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