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충격 역전패' 유도훈 감독 "죄송하다"

2021-01-04 21:19:35

4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울산 현대모비스의 경기가 열렸다. 현대모비스가 전자랜드에 79대 78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코트를 나서고 있는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1.04/

[인천=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죄송하다."



패장 유도훈 인천 전자랜드 감독의 말이다.

인천 전자랜드는 4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78대79로 패했다. 전자랜드(14승14패)는 승리 기운을 잇지 못했다.

경기 뒤 유 감독은 "선수들이 경기는 열심히 했는데, 마지막에 공격에서 문제가 있었다. 맞춰야 할 것을 맞추지 못했다. 죄송하다. 다음 경기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전자랜드는 이날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임했다. 리바운드 싸움에서 결코 밀리지 않았다. 3쿼터 한때 58-38 멀찍이 달아났다. 하지만 뒷심이 부족했다. 경기 막판 충격의 역전패를 기록했다.

유 감독은 "심판에 대해서는 할 말 없다. 선수들은 끝까지 열심히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자랜드는 6일 서울 삼성과 격돌한다.

인천=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