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코로나 19 확진자 발생' V리그 5일부터 재개, 전원 음성 판정+밀접접촉자 자가격리 中

2021-01-04 18:06:40

OK금융그룹 선수들.안산=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으로 일시중단됐던 프로배구가 재개된다.



KOVO는 4일 '중계방송사 관계자의 코로나 19 확진에 따라 연맹은 선제적 조치를 위해 연맹 및 13개 구단 선수단, 임직원 전원을 대상으로 지난 주말 간 코로나 19 검사를 실시하였으며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중계방송사 관계자들 역시 코로나 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역학조사를 통해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촬영팀 9명은 현재 자가 격리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는 지난달 2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펼쳐진 남자부 OK금융그룹과 KB손해보험의 경기를 중계한 방송사 관계자 한 명이이었다. KOVO는 코로나 19 매뉴얼에 따라 V리그를 일시 중단하고, 코로나19 전수 조사를 시작했다.

KOVO는 2일과 3일 열릴 예정이던 V리그 4경기를 취소했다. 그리고 남녀 13개 구단 선수와 코칭스태프, 프런트, 심판, 사무국 직원, 경기 위원, 대행사 직원 등 약 1500명의 코로나 19 검사를 받았고, 결과를 취합 중이었다.

다행히 OK금융그룹과 KB손배보험을 포함한 13개 구단 선수단에서는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전원 음성 판정과 밀접 접촉자의 자가격리를 진행 중인 KOVO는 5일부터 펼쳐질 남자부 KB손해보험-삼성화재전, 여자부 한국도로공사-KGC인삼공사전부터 리그를 정상 재개하기로 했다.

지난 주말 연기된 경기들은 오는 23일부터 26일 사이에 재편성 될 예정이다. 2일 남녀부 경기는 23일, 3일 우리카드-한국전력전은 24일, 흥국생명-GS칼텍스전은 26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연맹은 리그가 안전하게 마무리될 수 있도록 기존에 실시하던 스마트 방역 게이트와 관계자 자가 코로나 19 검진 앱 등을 더욱 철저히 운영하고 경기 전, 후 경기장 소독 등 방역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