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난주 일평균 340명 확진…4명중 1명 감염경로 몰라

2021-01-04 13:10:06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주 서울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그 전 주간보다 감소했다.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확진자 수 비율도 줄었지만, 여전히 4명 중 1명꼴로 큰 비중이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주(12월 27일∼1월 2일) 관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천380명으로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340명이다. 그 전 주간(12월 20∼26일) 일평균 확진자 수 388.6명보다는 줄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지난주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확진자 수 비율은 전체 확진자의 25.2%였다. 4명 중 1명꼴로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상태다. 이 비율은 그 전 주간의 31.9%보다는 감소했지만, 여전히 큰 비중을 차지한다.

같은 기간 무증상자 비율은 38%에서 37.2%로 소폭 줄었다.

확진 시 중증으로 이어질 위험이 높은 65세 이상 확진자 비율은 20.8%에서 21.2%로 늘었고, 주간 사망자 수도 24명에서 29명으로 증가했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시가 지난달 23일부터 5인 이상 사적 모임 자제 등 연말연시 특별방역강화대책을 시행하면서 일평균 확진자 발생 추이가 소폭 감소하고 감염경로 조사 중인 비율도 많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박 통제관은 또 "감염재생산지수(확진자 1명이 주변의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수치)도 전주 1.05에서 지난주 0.99로 감소했다"며 "시민들께서 (방역 대책에) 적극 동참해주셨고 임시선별검사소를 통해 1천 명 이상의 무증상 감염자와 지역 감염자를 발견한 것이 유의미한 효과로 연결됐다"고 평가했다.

3일 기준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 가동률은 수도권이 78%, 서울시는 76.1%다.

서울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208개 중 173개가 사용되고 있으며 입원 가능 병상은 35개다.

시와 자치구의 생활치료센터는 36곳 총 5천71병상 중 1천976개(가동률 39%)가 사용되고 있으며, 즉시 가용 가능한 병상은 2천501개다.

min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