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작년 북한서 1만1천여명 코로나 검사…확진자 없어"

2021-01-01 08:14:29

북한 단천시 대중시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방역작업을 하는 모습을 지난해 12월 5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2021.1.1. [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북한에서 작년에 1만1천여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확진자는 여전히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



1일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국가별 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12월17일까지 총 1만1천707명에 대해 2만3천140건의 코로나19 검사를 했지만, 확진 사례는 없었다.

12월11일부터 17일까지 일주일간 총 777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북한은 작년 초부터 국경을 폐쇄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겨울을 맞아 방역 단계도 최고 수준인 '초특급'으로 격상했다.


transil@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