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감염 재생산지수 1.27→1.07 떨어져…긍정적 신호"

2020-12-28 08:17:43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2020.12.27 kimsdoo@yna.co.kr

방역당국은 현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뚜렷한 감소세 없이 정체 상태를 보이지만, 감염 재생산지수가 감소하는 등 일부 긍정적인 신호가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27일 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현 상황에 대해 "급격한 확산은 억제했지만, 환자 증가세가 꺾이는 뚜렷한 반전을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https://youtu.be/ZHw3hQbdnHM]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 한 주(12.20∼26)간 하루 평균 국내 발생 환자 수는 1천17명으로 그 직전 주인 12월 셋째 주(12.13∼19)의 949명보다 68명이 늘면서 1천 명을 넘어섰다. 12월 둘째 주(12.6∼12)의 661.7명과 비교하면 2주 새 356명이 늘어난 셈이다.

전국 곳곳에서 발생하는 집단감염 건수도 꾸준히 증가하는 데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비율은 이달 초 17%에서 최근 27.9%까지 치솟았다.

또 비수도권의 환자가 크게 늘면서 호남권(46.6명)을 제외한 충청권(82.3명), 경북권(67.6명), 경남권(62.9명) 등 대부분의 권역이 거리두기 2단계 기준(1주간 평균 국내 발생 환자 수 60명 이상 등)을 웃돌고 있다.

다만 국가 방역이 아직 한계에 도달하지 않았다는 신호에 방역당국은 주목했다.

권 1차장은 "(수도권의) 감염 재생산지수가 지난주 1.27에서 1.07로 떨어진 것은 긍정적 신호"라고 평가하면서 "(수도권에서) 하루 이상 자택 대기하는 환자도 한때 500명 이상을 기록했지만, 오늘 0시 기준으로 96명까지 떨어졌다"고 말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최근 주말 동안의 이동량도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9∼20일 수도권의 주말 휴대전화 이동량은 약 2천443만 건, 그 직전 주 주말인 지난 12∼13일은 약 2천449만 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내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난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대구·경북의 '1차 대유행' 당시보다도 적은 수치다.

권 1차장은 "하루 1천명 이상의 환자가 계속 발생하더라도 일반 의료체계 차질 없이 코로나19 환자가 적절하게 치료받을 수 있도록 의료대응 역량을 계속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연말연시 방역특별대책이 종료되는 1월 3일까지는 현행 거리두기 단계를 연장하면서 추이를 지켜보고, 추후 거리두기 (조정 여부)에 대해서는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sykim@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