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1만명당 의사수 많은 국가일수록 코로나19 확진율 높아"

2020-12-28 08:14:57

인구 1만명당 의사 수가 많은 국가일수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천대학교 의료경영학과 이원재 교수팀은 코로나19 발생에 관한 162개국의 발표 자료와 코로나19의 전파 및 누적 확진자 수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되는 요인들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분석 결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와 인구 1만명당 의사 수 사이에는 유의미한 양(+)의 상관관계가 나타났다.

연구팀은 인구 대비 의사 밀도가 높을수록 코로나19 환자를 더 많이 찾아낼 수 있으며 이는 확진자 비율과도 연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1인당 보건 의료비 지출액이 높은 국가에서도 코로나19 확진율이 높았다.
이는 진단검사, 의료진의 방호복, 환자를 위한 산소호흡기 등을 위한 지출 여력이 클수록 더 많은 환자를 발견하는 데 따른 결과일 것으로 추정된다.
인구 1만명당 병상 수가 많은 국가는 코로나19 확진율이 낮았다.
연구팀은 충분한 격리병상의 확보, 치료 병상을 포함한 의료시설은 환자의 적절한 치료 등을 통해 추가적인 환자의 발생을 감소시키는 데 기여하는 것으로 봤다.
1인당 국민총소득(GNI)과 코로나19 확진자 비율 사이에는 유의미한 연관성이 없었다.
현재 각국의 코로나19 발생 양상을 보더라도 국가 단위의 확진자 비율은 국민소득 수준과는 큰 연관성이 없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누적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 수는 코로나19 확진율과 뚜렷한 상관관계가 없었다.
결핵예방접종이 코로나19에 예방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나 유의미한 영향은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는 '대한보건연구' 최신호에 게재됐다.

ke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