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늘부터 외국인 신규 입국·여행지원 사업 일시중단

2020-12-28 08:14:08

(영종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일본 정부가 모든 국가와 지역에서의 외국인 신규 입국을 이달 28일부터 내년 1월 말까지 일시 정지한다고 밝힌 가운데 27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전광판에 도쿄 운항 항공기 정보가 표시되고 있다. 2020.12.27 yatoya@yna.co.kr

일본은 28일부터 외국인 신규 입국과 국내 여행 지원 사업인 '고투 트래블'(Go to travel)을 일시 중단한다.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영국발 변종 코로나19 발생에 대응해 이날부터 내년 1월 말까지 모든 국가·지역에서의 외국인 신규 입국을 중단하기로 했다.



일본인이나 일본 거주 외국인이 단기 해외 출장 후 귀국 혹은 재입국(외국인에 해당)할 때 조건부로 2주 자가 격리를 면제하는 입국제한 완화 특례조치도 이날부터 내년 1월 말까지 중단하기로 했다.
다만, 한국과 중국 등 11개 국가·지역과 합의한 '비즈니스 트랙' 왕래는 계속 인정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또한 국내 여행 경비의 일부를 세금으로 지원하는 고투 트래블 사업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이날부터 내달 11일까지 전국적으로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현지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확인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천948명이다.
지난 26일 3천831명으로 하루 최다 확진자를 기록한 것에 비해서는 줄었지만, 일요일 기준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많았다.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2만2천93명으로 처음으로 22만명대로 올라섰다.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 40명 늘어 3천287명이 됐다.
hoju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