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치소·식당·동물병원서 신규 집단감염…감염경로 불명 27.2%

2020-12-25 17:05:52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200명대를 기록한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해외출국선별진료소에 시민 및 외국인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0.12.25 hwayoung7@yna.co.kr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5일 1천200명대로 치솟으면서 최다 기록을 경신한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이미 한 차례 집단감염이 확인된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300명에 가까운 추가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고, 비수도권에서는 동물병원, 식품점·식당, 지인모임 등을 고리로 신규 감염이 발생했다.


◇ 동부구치소 297명 무더기 확진…요양기관·병원서도 감염 확산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수도권에서는 교정시설과 병원·요양원 등 기존 집단감염 사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불어났다.

먼저 서울의 경우 동부구치소 2차 일괄검사에서 29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514명으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 재소자가 478명, 종사자 20명, 가족 15명, 지인이 1명이다.

동부구치소는 앞서 1차 전수조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직원과 수용자 등을 대상을 지난 23일 2차 전수검사를 시행해 이 같은 대규모 집단감염 사실을 확인했다.




또 강남구 콜센터 2번째 사례와 관련해서는 6명이 추가돼 총 2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 지역에서는 광주시 육류가공업체와 관련해 지난 10일 첫 환자(지표환자)가 발생한 뒤 17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누적 18명 가운데 지표환자를 포함한 일가족이 3명, 종사자가 12명, 직원의 가족이 3명이다.

부천시 효플러스요양병원에서는 격리자 추적검사 중 17명이 늘어 총 163명의 감염자가 나왔고, 파주시 요양원에서도 현재까지 총 2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파주시 병원에서는 13명이 추가돼 현재 누적 확진자는 총 33명이며, 인천 강화군 소재의 병원 사례에서도 총 15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 비수도권 식당·동물병원·지인모임서 새 집단감염…'감염경로 불명' 27.2%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식품점·식당, 동물병원, 지인모임을 고리로 새로운 집단감염이 잇따랐다.

충남 천안시 식품점·식당 사례에서는 23일 첫 환자가 발생한 뒤 32명이 연이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누적 33명 가운데 이용자가 32명이고, 이용자의 지인이 1명이다.

경남 거제시 동물병원과 관련해선 21일 첫 환자 발생 후 1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누적 16명 가운데 병원 종사자가 8명, 가족이 4명, 지표환자를 포함한 지인 및 기타 접촉자가 4명이다.

같은 지역 하동군 지인모임 사례에서도 21일 첫 환자가 나온 뒤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13명의 추가 감염자가 나왔다. 누적 확진자는 지표환자를 포함한 가족과 지인, 기타 접촉자 등 총 14명이다.

요양시설, 의료기관, 교회 등 기존 집단감염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충북 청주시 참사랑노인요양원에선 8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98명으로 불어났고, 괴산군·음성군·진천군 3개 병원 사례에선 18명이 늘어 지금까지 총 16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구 달성군 교회 관련 사례에서도 접촉자 조사 중 21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121명으로 늘었고, 제주 제주시 교회 관련 확진자는 총 147명이다.


한편,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은 27%대를 이어갔다.
이달 12일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 1만3천987명 가운데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3천811명으로, 전체의 27.2%를 차지했다. 전날(27.8%)과 비교하면 0.6%포인트 떨어졌지만 지난 22일부터 나흘째 27%대를 나타내고 있다.



sykim@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