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 산지가격 AI 발생 후 44%↑…닭·달걀은 소폭 상승

2020-12-21 13:16:31

지난 15일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 닭, 오리고기 판매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류 인플루엔자(AI) 발생 이후 오리 산지가격이 44% 뛴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오리 산지가격은 AI 첫 발생일인 지난달 26일 ㎏당 1천406원에서 대비 지난 18일 2천29원으로 44.3% 상승했다.

오리 재고 물량은 평년보다 93.7%, 지난해보다 13.2% 많아 충분한 수준이나 AI에 따른 살처분과 일시이동중지 등의 영향을 받아 일시적으로 공급물량이 감소하면서 가격이 크게 올랐다.
달걀은 지난달 26일 특란 10개 기준 1천154원에서 지난 18일 1천199원으로 3.9%, 같은 기간 육계는 1㎏당 1천288원에서 18일 1천352원으로 5.0% 증가했다.

올해 달걀 생산량은 4천638만개로 평년과 지난해보다 각각 7.3%, 5.8% 많다. 또 육계의 재고량은 1천467만마리 평년보다 41.4%, 지난해보다 6.8% 늘었다.
농식품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하면서 가정 수요가 늘어난 것 또한 최근이 가격 상승의 원인이 됐다고 봤다.

지난달 26일과 지난 18일의 소비자 가격을 비교해보면 달걀은 특란 10개당 1천855원에서 1천866원으로 0.6% 오른 반면에 닭고기는 일부 유통업체의 할인행사 등의 영향으로 ㎏당 5천438원에서 5천194원으로 4.5% 하락했다.

지난 20일까지 AI 발생으로 인한 살처분 마릿수는 평년 기준 연간 출하 마릿수 대비 육계 0.2%, 오리 1.3%에 그쳐 수급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현재 산란계·육계·오리의 사육 마릿수와 닭고기·오리고기 재고 등을 고려할 때 국내 공급 여력은 충분한 상황"이라며 "AI 발생 등에 따른 계란, 닭고기, 오리고기의 수급·가격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농협·생산자단체, 유통업계 등과 긴밀하게 협조해 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eu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