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 죽은 듯 머물러 주세요" 부산시 페북 코로나 게시물 구설수

2020-12-21 13:04:34

[부산시 공식 페이스북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시가 연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등 차원에서 공식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게시물이 구설에 올랐다.
21일 부산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도심 상가 골목 사진을 배경으로 "2020년 쥐띠해의 마지막은 쥐 죽은 듯 집에 머물러 주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게시물을 시 공식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후 이 게시물에는 항의성 댓글이 수십 건 달렸다.
A씨는 "모두가 힘든 시기에 격무로 고생하시는 건 알지만, 쥐 죽은 듯이 집에 있어 달라는 표현은 아무리 생각해도 지나치다는 생각이 든다"며 "개인 블로그도 아니고 부산시 공식 계정에 이런 식의 표현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B씨는 "쥐 죽은 듯이 살라는 말이 평소 부정적인 언어로 사용되고 있을 줄 아시지 않습니까"라며 "이것이 통과될 때까지 아무도 반대하지 않았을지 의심된다"고 적었다.
C씨는 "이 드립이 이 시국에 많은 공감을 받고 피식할 거라 생각했다는 것 자체가 참 소름이네"라고 썼다.
한 시민은 "3주째 새끼 쥐 두 마리 데리고 쥐 죽은 듯 조용히 집에만 있는 엄마 쥐는 마음이 상한다"며 "표현이 참…하루하루 힘내서 지내려는 사람 기운 빠지게 하네요"라고 허탈해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을 강화해도 모자랄 상황에 '쥐 죽은 듯 있으라'는 말로 이들의 가슴을 후벼 파야 했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K-방역의 실패를 국민들께 전가하고 있는 무능력하고 무책임한 문재인 정부의 그것과 전혀 다를 바가 없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박민식 부산시장 예비후보는 본인 페이스북에 "너무 가볍고 장난스러운 문구가 참 거슬린다"며 "포스터에 쓰인 슬로건의 의도는 알겠지만, 시민들의 고통을 무겁게 공감하였다면 참 한심스러운 표현"이라는 글을 올렸다.
시는 논란이 불거지자 게시물을 다른 사진으로 대체했다.
pitbull@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