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흑인들, 코로나 백신 불신 여전…35% "안 맞겠다"

2020-12-16 13:05:30

제롬 애덤스 미 공중보건서비스단 단장.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흑인들은 여전히 백신을 가장 신뢰하지 못하는 인구 집단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영리기구 '카이저 패밀리 파운데이션'(KFF)이 수행한 연구에 따르면 흑인의 35%는 백신이 과학자들에 의해 안전하다고 판정되고 무료로 광범위하게 보급되더라도 '절대로 또는 아마도 백신을 맞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CNN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처럼 백신을 접종하지 않겠다고 답한 흑인들 가운데 71%는 부작용 우려를 이유로 들었다.

또 절반은 백신 접종을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될까 우려된다고 밝혔다. 48%는 백신 일반에 불신이 있다고 답했다.

CNN은 다른 연구에서도 흑인과 라티노들은 연방정부에 대한 불신이나 미국 내 의학 연구 분야의 인종차별 역사를 백신 불신의 주된 이유로 지목한 바 있다고 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서 보고된 코로나19 확진자의 거의 40%는 흑인과 라티노다.

카이저 패밀리 파운데이션의 연구에서는 흑인 성인의 48%가 백신 개발자들이 흑인의 특성을 고려했는지 확신이 없다고 밝혔다. 라티노 성인의 36%도 똑같은 우려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는 백신 접종으로 '집단면역'을 형성해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한다는 전략과 관련해 백신에 대한 이 같은 거부감 또는 망설임이 최대 걸림돌이 되리란 우려가 크다.

제롬 애덤스 미국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 단장은 14일 소수 인종 공동체의 백신 회의론이 걱정된다며 "지난 몇 주, 몇 달간 내 마음속에서 이보다 더 이슈가 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애덤스 단장은 "적절한 수의 소수 인종이 이 백신 임상시험에 참여해 사람들이 안전하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도록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과 함께 일해왔다"고 강조했다. 애덤스 단장은 흑인이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최근 같은 연구소 소속으로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이끈 흑인여성 키즈미키아 코베트 박사에게 감사를 표하며 이것이 흑인들에게 백신 개발 절차를 신뢰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파우치 소장은 "내 흑인 형제·자매들에게 첫 번째로 하고 싶은 말은 여러분이 맞을 백신이 한 흑인 여성에 의해 개발됐다는 것"이라며 "그것은 그저 사실일 뿐"이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