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 이후 서울 지하철·버스 이용 절반 안팎 감소

2020-12-10 13:22:35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중교통 감축 운행으로 이동 인구 감소 효과가 뚜렷하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10일 시에 따르면 오후 9시 이후 대중교통 이용객은 지하철의 경우 55%에 해당하는 38만5천명이 감소했다. 시내버스는 45%인 25만1천명 줄었다.

하루 평균으로 보면 지하철은 31.1%인 201만1천명, 버스는 29.7%인 174만7천명 감소했다.

비교는 올해와 지난해 11월 30일∼12월 4일 같은 기간을 대상으로 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 여러분의 조기 귀가 효과가 뚜렷하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오후 10시 이후 대중교통 20% 감축 운행을 버스는 지난달 24일, 지하철은 지난달 27일부터 시행했다.

이어 버스는 지난 5일, 지하철은 지난 8일부터 감축 비율을 30%로 높이고 감축 시행 시간을 오후 9시로 1시간 앞당겼다.

jk@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