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어제 686명 신규확진…2월말 후 최다, 역대 2번째 규모

2020-12-09 09:45:09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앞에 검사 대기자들이 줄을 서 있다. 2020.12.7 hwayoung7@yna.co.kr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86명 늘어 누적 3만9천43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94명) 하루 잠시 600명 아래로 떨어졌으나 다시 600명대 후반까지 폭증했다.

686명은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 정점(2월 29일, 909명) 이후 284일 만에 최다 기록이자 3월 2일과 같은 수치로 역대 2번째 큰 규모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62명, 해외유입이 24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566명)보다 무려 96명이 불어나며 3월 2일(684명) 이후 가장 많았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3일 이후 일주일(516명→600명→559명→599명→580명→566명→662명) 연속 500∼60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초순까지만 해도 100명 안팎을 유지했던 신규 확진자는 한달새 200명대, 300명대, 400명대, 500명대, 600명대를 거쳐 700명 선까지 넘보며 연일 무서운 기세로 치솟고 있다.
앞서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2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81명→555명→503명→450명→438명→451명→511명→540명→629명→583명→631명→615명→594명→686명 등으로, 400∼600명대를 나타내고 있다. 100명 이상 세 자릿수는 지난달 8일부터 이날까지 32일째 계속되고 있다.

sykim@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