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탑, 스윙스 셀카에 낙서를?...스윙스 "기분 안 나빠, 짱 된 기분 좋았다"

2020-11-23 09:48:23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래퍼 스윙스가 빅뱅 탑이 자신의 얼굴에 낙서한 것이 뒤늦게 논란되자 직접 입장을 밝혔다.



스윙스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이 사진 탑씨가 1년 전인가 올렸던데"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난해 탑이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렸던 스윙스의 셀카가 담겼다. 탑이 스윙스의 셀카에 낙서를 한 채 SNS에 게시한 것. 이에 네티즌들은 탑이 무례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스윙스는 이를 언급하며 "당시에도 그닥 기분 안 나빴고 개인적으로 탑 씨 좋아하는데 정 가서"라고 개의치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스윙스는 "이게 다시 회자되면서 뭔가 그 친구분에게 여론이 안 좋게 갈까 봐 걱정 되는데, 솔직히 그때 그냥 내가 탑 씨 인스타 올라가서 짱 된 기분이라 기분 좋았음. 탑 씨한테 뭐라 하지 마요. 당시에 특히나 난 밈 킹이었는데"라며 쿨하게 넘겼다.

한편, 스윙스는 Mnet '쇼미더머니9'에 프로듀서가 아닌 지원자 자격으로 출연해 화제가 됐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