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김소연이 펼치는 3박자 #연기력 #호흡 #비주얼

2020-11-23 09:37:00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김소연이 그리는 '펜트하우스' 천서진이 연일 호평세례를 받고 있다. 김소연이 연기하지 않은 천서진을 상상할 수도 없게 된 것.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속 김소연은 매 순간 시청자들로 하여금 놀라움을 금치 못하게 만들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를 매회 이끌어 내고 있다.

극 중 잔혹하면서도 살벌한 악역, 천서진을 맡아 작은 감정선도 놓치지 않고 그려내는가 하면 만나는 캐릭터마다 찰떡 같은 케미를 발휘하며 극의 긴장감과 함께 재미를 높인다. 여기에 천서진 패션, 천서진 스타일링이 검색어에 오를 정도로 그녀의 패션에 대한 관심 또한 많아지고 있다.

먼저 드라마 '이브의 모든 것' 이후 악역계에 한 획을 제대로 긋고 있는 김소연이 만든 천서진은 흠잡을 데 없는 완벽함 그 자체다. 손에 들고 있던 트로피를 오윤희(유진 분)의 목으로 내리친 후 자신의 얼굴을 쓰다듬었던 1회 엔딩 장면은 단번에 천서진 캐릭터를 설명했고 이는 시청자의 흡입력을 도왔다. 이후 주단태(엄기준 분)와의 외도, 심수련(이지아 분)과의 팽팽한 신경전, 하은별(최예빈 분)을 향한 일방통행 사랑은 천서진을 더욱더 견고하게 만들었고, 그들과 그려내는 호흡 역시 호평을 얻고 있다.

마지막으로 그녀의 화려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비주얼은 패션 커뮤니티는 물론 매시간 보는 이들을 집중시키고 있다. 헤어, 메이크업, 악세서리, 스타일링 등 어느 하나 빠짐이 없이 완전하다.

이처럼 연기력, 호흡, 비주얼 3박자를 고루 갖추며 천서진만의 매력을 더욱 배가시키고 있는 김소연이 출연 중인 SBS '펜트하우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