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달이 뜨는 강' 촬영장 보조출연자 코로나19 검사중..일정 차질

2020-11-23 09:29:47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달이 뜨는 강' 촬영장에서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의심으로 검사를 받았다.



연예계 관계자는 23일 스포츠조선에 "새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촬영장에 방문했던 보조촬영자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촬영이 중단됐다"며 "옆 세트장에서 촬영하던 타 드라마 촬영 일정 등에도 차질이 생긴 상태"라고 밝혔다.

'달이 뜨는 강'은 태왕을 꿈꾸며 온달의 마음을 이용한 평강과 바보스럽게 희생만 했던 온달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으로 김소현, 지수, 강하늘 등이 출연하는 작품으로 이미 알려져 있는 상황. 편성이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지상파 방송사와의 내년 편성 논의를 이어오는 만큼 코로나19 관련 변수로 인해 불안감에 휩싸인 상태다.

한편 '달이 뜨는 강'은 '사임당 빛의 일기', '이몽', '바람과 구름과 비' 등을 연출한 윤상호 PD와 '카이스트', '개와 늑대의 시간', '99억의 여자' 등을 집필한 한지훈 작가가 뭉친 작품으로 벌써부터 많은 드라마 팬들이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오는 2021년 상반기 방송 예정.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