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빌리의 노래' 론 하워드 감독 "가족에 가장 집중…전 세계적으로 가족 관계에 공감하길 바라"

2020-11-23 09:26:13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론 하워드 감독이 영화 '힐빌리의 노래'와 원작 소설과의 차이점과 유사점에 대해 말했다.



23일 오전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힐빌리의 노래'(론하워드 감독) 온라인 간담회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간담회에는 론 하워드 감독과 에이미 애덤스, 글렌 클로즈가 참석했다.

론 하워드 감독은 이날 기자감담회에서 "가족에 가장 집중했다. 책으로 시작했지만 J.D. 밴스와 아주 많은 대화를 나눴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의 가족에 대해, 어머니와의 관계와 사랑했던 외할머니와의 관계 등에 더 깊이 이해할 수 있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제가 실제로 증조할머니를 '할모'(Mamaw)라고 부르고 컸다. 그 똑같은 단어를 사용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었다. 그래서 즉각적인 공감이 됐고, J.D.가 그의 삶 속 여성들 덕분에 그가 길을 찾을 수 있었다고 말했을 때, 매우 진실되고 겸손한 동시에 어떤 고귀함을 보았다. 그래서 이런 여성 인물들을 아주 힘있게 화면에 그리고 싶었다"라며 "또 가장 보편적인 요소가 바로 그 가족 관계일 거라고 생각했다. 문화적으로 러스트벨트와 아메리카나,애팔래치아 지역과 그들이 겪은 트라우마와 원인을 이해하는 것이 흥미롭긴 하지만, 이들이 겪은 삶의 렌즈를 통해서 제가 바란 건 사람들 모두가 겪는 것,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사람들이 가족과 그 안의 복잡한 관계, 그 긴 여정 등을 바라보고 공감하기 바랐다"고 덧붙였다.

한편, J.D.밴스가 쓴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하는 '힐빌리의 노래'는 미래가 걸린 중요한 일을 앞두고 고향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던 예일대 법대생이 가난하고 고통스러웠던 어린 시절의 기억과 조우하며 가족의 의미를 다시 깨닫게 되는 감동 실화 영화다. '뷰티풀 마인드'로 제74회 아카데미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동시에 거머쥐었던 론 하워드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에이미 애덤스, 글렌 클로즈, 게이브리얼 배소, 헤일리 베넷 등이 출연한다. 11일부터 국내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오는 24일 넷플릭스에서 서비스될 예정이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 제공=넷플릭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