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출신 아름, 22kg 뺀 아들맘 '아이돌 비주얼 컴백'

2020-11-23 08:52:29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티아라 출신 아름이 출산 후 22kg을 감량하고 이모같은 비주얼로 돌아갔다.



아름은 22일 인스타그램에 "사람이라는 게 참 쉽지가 않다. 근데, 널 사랑하는 일은 세상에서 가장 쉬웠어"라며 "사랑해 아들 쪽"이라고 적고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름이 아이돌 활동 시절로 돌아간 듯 날씬한 비주얼을 과시하고 있다.

7개월에 접어드는 아들을 안은 모습이 조카를 안은 이모 느낌을 줄 정도로 미모가 돋보였다.

한편 아름은 지난 2012년 티아라 멤버로 합류한 뒤 건강 상의 문제로 2014년 탈퇴했다. 지난 2017년 KBS 2TV '더 유닛'에 출연하기도 했던 아름은 지난해 10월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해 5월 첫 아들 재하 군을 품에 안았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