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선넘녀' 정태우→전현무 모두가 경악, 막장 고려 무신정권 "이게 나라냐" 꿀잼 '고려 무신정권'

2020-11-23 08:57:07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MBC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넘녀)이 시청자들을 '꿀잼 역사 여행' 속으로 빠져들게 했다.



22일 방송한 '선넘녀' 64회에서는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정태우가 '고려 무신정권' 역사 속으로 배움 여행을 떠났다. 피 튀기는 고려 무신들의 100년간의 권력 쟁탈전이 막장 드라마 뺨치는 흡인력으로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했다.

특히 이날 방송은 수능 단골 기출 키워드 '묘청의 난'부터 시작해, 이의방에서부터 최충헌까지 고려 무신들의 등장을 특색 있게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흥미를 이끌었다. 전현무와 유병재는 "시험에 많이 나왔다"며 옛 학창 시절을 떠올리기도. 또 막장 무신들로 빙의한 설민석의 설명은 외우지 않아도 머리에 쏙쏙 박히는 꿀잼 강의로 내내 몰입도를 선사했다. 지식과 재미를 모두 놓치지 않는 역사 예능 '선녀들'에 시청자들의 호응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고려 무신정권은 문신들에 비해 멸시를 받던 무신들의 분노가 터진 것에서부터 시작됐다. 무신들의 분노를 폭발시킨 결정적 사건이 발생했는데, 문신 종5품 한뢰가 종3품의 노(老) 장군 이소응의 뺨을 때리는 하극상이 벌어진 것이었다. 주먹질이 부른 나비효과는 무신정변을 일으켰고, 100년간의 무신집권기로 이어졌다. 전현무는 "조선시대와 다르게 드라마틱한 일들이 많다"며 놀라워했다.

그렇게 무신정변으로 1인자가 된 이의방을 시작으로 '고려 무신정권'의 서막이 올랐다. 그러나 권력만 잡았다 하면 사치와 향락에 빠지는 무신들의 폭정은 막장 뒤에 또 막장으로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무신들의 존경을 받던 정중부도 이의방을 처단한 후 1인자가 되자, 권력의 달콤함에 빠져 타락했다. 전현무는 "이의방보다 더하면 더했지 못하진 않다"며 혀를 찼다. 그 이후 정중부를 처단하고 새 권력자가 된 청년 장군 경대승은 자신도 죽임을 당할 수 있다는 불안감에 요절했다.

다음 권력자는 왕을 청부살해한 천민 출신 장수 이의민이었다. 이의민이 의종의 척추를 하나하나 꺾어 죽인 후, 가마솥에 넣어 강에 던졌고, 스님이 시체만 빼고 가마솥만 건져갔다는 일화는 고려사에도 기록됐다고 해 충격을 더했다. 공포영화(?)급 잔혹사에 이어, 뇌물은 기본이요, 남색, 여색에 간음까지 한 이의민의 막장 가족사가 이어졌다. 또한 무신들은 글을 몰라 국가 행정 시스템이 붕괴되기까지 했다. 유병재는 "백성들 입장에선 산 넘어 산이다", 설민석은 "국가가 아니라 집단이 된 상황이다. 이게 나라입니까?"라고 말하며 안타까워했다.

이러한 이의민을 제거한 것은 최충헌이었다. 앞서 비운의 마지막 맞이했던 무신들과 달리, 최충헌은 62년동안 4대를 이어 집권을 이어갔다고. 설민석은 "머리는 비상하나 사생활은 그렇지 않을 수 있다"며, 멤버들의 기대(?)를 져버리지 않았다. 전현무는 "지금 우리가 고려 막장드라마를 펼치고 있지 않냐. 제가 정점을 찍어보겠다"고 말하며, 권력 때문에 동생을 죽여버리는 최충헌의 막장 역사의 시작을 얘기해 흥미를 모았다.

유병재는 "사실 우리가 다루고 있는 무신정권 시기가 다른 말로 하면 국정농단이다"라고 말하며, 국정농단의 끝판왕 최충헌의 이야기도 추가했다. 조정의 인사권을 독점한 최충헌이 사람을 고르면 왕은 고개만 끄덕였고, 최충헌의 집은 역사상 신하의 집에서 볼 수 없던 물건들로 가득했다고. 정태우는 고려 무신정권을 다뤘던 사극 '무인시대' 출연 경험을 소환, "제가 그때 희종 역할을 했는데, 그 대사가 기억난다. 고려는 왕씨의 나라가 아니라 최씨의 나라다"라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한편 시청률조사기관 닐슨코리아의 집계에 따르면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7.4%(2부)를 기록했고 2049 시청률은 3.2%(2부)를 나타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7.9%까지 올랐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