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컴이 구단주인 인터 마이애미, 출전 시간 원하는 지루 노린다

2020-11-22 19:07:07

EPA/Lindsey Parnaby / POOL EDITORIAL USE ONLY.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데이비드 베컴 구단주의 인터 마이애미가 올리비에 지루와의 계약을 원하고 있다.



영국 매체 '미러'는 인터 마이애미가 첼시의 공격수 지루를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마이애미는 창단 첫 해 플레이오프에 올랐지만, 내슈빌에 패하며 시즌을 마감했다. 마이애미는 지루를 영입해 이미 데려온 곤살로 이과인과 최강의 공격 조합을 꾸리기 원한다.

지루는 올시즌 티모 베르너가 입단한 후 출전 기회를 거의 얻지 못하고 있다. 특히 프랑스 대표팀 디디에 데샹 감독이 내년 열릴 유로 대회에 출전하려면 경기 출전이 중요하다고 강조해, 지루 입장에서는 하루 빨리 출전 기회가 많은 팀으로 옮기는 게 중요해졌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