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좋았는데 이럴수가' 알더베이럴트 내전근 부상, 무리뉴 "상태가 나쁘다"

2020-11-22 13:00:01

알더베이럴트(아래) 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상태가 나쁘다. 근육 부상이다."



맨체스터 시티를 무실점 2대0으로 잡은 토트넘 사령탑 조제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주전 센터백 토비 알더베이럴트(토트넘)의 부상 정도에 대해 우려했다.

선발 출전한 중앙 수비수 알더베이럴트(토트넘)는 후반 36분 조 로든으로 교체됐다. 그는 경기 도중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내전근을 다쳤다. 회복에 긴 시간이 걸릴 수 있는 부상 부위다.

벨기에 국가대표인 알더베이럴트는 11월 A매치에 차출됐다가 클럽으로 돌아왔다. 바로 선발 출전해 토트넘의 승리를 이끌었다. 다이어와 호흡을 맞춰 맨시티의 파상공세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그런데 부상을 막지는 못했다.

무리뉴 감독은 "알더베이럴트의 상태가 안 좋다. 나쁘다. 내전근 근육 부상이다. 얼마나 쉬어야 할 지는 아직 모른다. 기다려야 한다. 매우 까다로운 부상이다. 정규리그 등록 선수에선 센터백이 3명이다. 유로파리그에선 조 로든이 없다. 단 2명으로 버텨야 한다"고 말했다. 유로파리그 선수 명단에 로든이 들어가지 못해 센터백은 다이어와 산체스 둘 뿐이다.

무리뉴 감독은 "누구도 비난할 수 없다. 알더베이럴트는 국가대표로 A매치에 뛰었다. 벨기에도 승리하기 위해 그를 필요로 했다. 우리도 알더베이럴트가 잘 해서 경기 출전을 결정했다. 누구도 비난할 거 없다. 가능한 빨리 회복하면 된다"고 말했다. 알더베이럴트의 벨기에는 유럽 네이션스리그 4강에 올랐다. 토트넘은 맨시티를 잡고 승점 20점으로 단독 선두로 올라갔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