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戰] 손흥민 결승골에도 평점 안높은 이유

2020-11-22 06:05:37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 단독 선두로 우뚝 섰다. 토트넘 홋스퍼 역시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승리를 추가하며 EPL 단독 선두가 됐다. 하지만 그런 활약에도 불구하고 손흥민의 경기 후 평점은 톱이 아니었다. 보통보다 약간 높은 정도였다.



손흥민은 22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20~2021시즌 EPL 9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5분에 선제 결승골을 터트리며 팀의 2대0 완승에 기여했다. 이날 손흥민은 4-2-3-1 포메이션에서 원톱 해리 케인의 뒤를 받치는 공격 2선으로 선발 출전했다. 탕귀 은돔벨레, 스티븐 베르흐베인과 함께 섰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무사 시소코와 에밀피에르 호이비에르가 나왔고, 포백은 세르쥬 오리에, 토비 알더베이럴트, 에릭 다이어, 세르히오 레길론이다.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킥오프 휘슬의 여운이 채 사라지기도 전에 손흥민의 감각적인 골이 터졌다. 4분이 조금 더 지났을 무렵, 센터서클 부근에서 은돔벨레가 공을 잡아 맨시티 수비 뒷 공간을 치고 달리는 손흥민을 보고 길게 로빙 패스를 했다.

빠른 스피드로 맨시티 수비진을 완전히 따돌린 손흥민은 원터치로 공을 잡은 뒤 스피드를 죽이지 않고, 곧바로 왼발 슛을 날렸다. 맨시티 에메르손 골키퍼의 다리 사이를 뚫었다. 완벽한 연계와 마무리였다. 토트넘의 첫 유효슈팅을 골로 만든 '원샷원킬'이었다. 이 득점으로 손흥민은 시즌 11호 골이자 리그 9호골을 달성했다.

이후 맨시티는 계속 공세의 고삐를 당겼으나 토트넘 수비진과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이 빛을 발했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친 토트넘은 후반 20분에 교체 투입된 지오바니 로 셀소가 들어가자마자 첫 슈팅을 골로 만들어낸 끝에 결국 2대0 승리를 거뒀다.

그런데 전반 5분만에 결승골을 뽑은 손흥민의 경기 후 평점은 예상보다 낮았다. 통계 전문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4를 줬다. 평점 1위는 경기 내내 선방을 펼친 요리스 골키퍼로 8.0을 받았다. 2위는 우측 측면 수비수 오리에로 7.5를 받았다. 손흥민은 공동 3위 그룹이었다. 손흥민을 포함해 총 4명이 7.4점을 받았다. 케인과 알더베이럴트, 다이어가 7.4점이었다. 후스코어닷컴은 손흥민을 팀내 평점 5위로 분류했다.

이 경기는 손흥민의 결승골이 돋보였지만, 사실 뜯어보면 맨시티의 공세를 토트넘의 촘촘한 수비가 잘 막아내 승리한 경기였다고 볼 수 있다. 요리스 골키퍼를 비롯해 포백 라인 수비라인이 높은 평점을 받은 이유다.

축구전문매체 풋볼 런던의 평점은 더욱 차이가 컸다. 풋볼 런던은 경기 후 "손흥민과 로 셀소가 골을 넣었지만, 오히려 맨시티에 맞선 토트넘 수비진이 돋보였다"면서 수비진에 후한 점수를 줬다.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7점을 줬는데, 이는 팀내 8위에 불과했다. 1위는 알더베이럴트로 10점 만점을 받았다. 그 뒤로 오리에, 다이어, 호이비에르가 9점이었다. 케인과 시소코, 레길론이 나란히 8점. 손흥민과 요리스, 은돔벨레, 로 셀소가 7점이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