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등 주거비, 올 처음 증가세로…"저소득층 월세 비중↑"

2020-11-23 08:35:50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3분기 가구의 월평균 월세 등 실제주거비 지출이 한 해 전보다 1.6% 늘어나며 올해 들어 처음 증가세로 전환했다.



23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3분기 전국 2인 이상 가구의 실제주거비 지출은 월평균 8만4천200원으로 1년 전보다 1.6% 늘었다. 이는 자가나 전세로 거주해 월세를 부담하지 않는 가구까지 포함해 산출한 평균치로, 실제 월세로 사는 가구의 지출은 이보다 훨씬 많다.
가구당 실제주거비 지출은 올해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8% 줄어든 7만3천700원, 2분기에는 1.8% 감소한 7만8천900원이었으나 3분기 들어 8만4천원대로 올라섰다.
실제주거비 지출은 전세는 포함되지 않고 월세 및 기타의제주거비로 구성된다. 무상주택, 영구임대, 사택 거주자가 유사한 시설을 빌릴 때 내야 하는 기타의제주거비는 비중이 작아 실제주거비 지출은 상당 부분 월세지출이다.

전세를 월세나 반전세로 돌리는 집주인들이 늘어나고 월세 가격도 오른 데다, 사택 거주자의 기타의제주거비가 상승한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소득 계층별로 보면 소득 하위 20% 계층인 1분위의 실제주거비 지출은 월평균 9만5천500원, 2분위의 지출은 평균 9만6천400원이었다.

고소득층일수록 자가에 거주하는 이들이 많은 만큼 소득 상위 60%의 월평균 실제주거비 지출은 하위 40%보다 적었다.

소득 3분위 가구의 월평균 월세 등 실제주거비 지출은 7만5천600원, 4분위는 6만9천600원, 5분위는 8만4천100원으로 조사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실제주거비 지출은 3분기 들어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로 전환했다"며 "소득 하위 20% 계층인 1분위에서는 월세 비중이 상승했다"고 말했다.

월세 물가도 상승세다.

통계청이 집계하는 월세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3월까지 마이너스였다가 4∼5월에는 보합, 6월(0.1%) 이후 10월(0.3%)까지 상승 폭이 조금씩 커졌다.

세입자가 월세를 줄이기는 어려운 만큼 늘어난 월세지출은 결국 여타 소비를 제약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통계청은 지난해 하반기 '가계동향조사를 통해 본 가구의 주거비 추이' 보고서에서 "저소득가구를 중심으로 주거비의 부담이 크고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이는 여타 소비지출 및 소비여력을 제약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표] 전체 가구의 실제주거비 지출 (단위 : 원)
┌───────┬─────────────┐
│2020 3분기 │84,242 │
├───────┼─────────────┤
│2020 2분기 │78,907 │
├───────┼─────────────┤
│2020 1분기 │73,672 │
├───────┼─────────────┤
│2019 4분기 │80,294 │
├───────┼─────────────┤
│2019 3분기 │82,949 │
├───────┼─────────────┤
│2019 2분기 │80,349 │
├───────┼─────────────┤
│2019 1분기 │80,096 │
└───────┴─────────────┘
※ 자료 : 통계청 (통계청은 2017∼2018 연간으로 실제주거비 지출을 조사하다 2019년부터 분기별 조사로 전환)

[표] 소득 분위별 실제주거비 지출 (단위 : 원)
┌─────┬───┬───┬───┬───┬───┐
│ │1분위 │2분위 │3분위 │4분위 │5분위 │
├─────┼───┼───┼───┼───┼───┤
│2020 3분기│95,500│96,379│75,638│69,640│84,061│
└─────┴───┴───┴───┴───┴───┘
※ 자료 : 통계청 (세종=연합뉴스)
js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