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권 사주세요·전화 고장났어요` 메신저 의심해야"

2020-11-23 08:08:04

[경찰청 제공]

경찰청은 편의점 업계와 공동으로 메신저 피싱을 막는 범죄 예방 캠페인을 벌인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편의점에서 많이 판매되는 문화상품권과 구글 기프트 카드가 사기에 쓰이는 사례가 증가하는 데 따른 것이다.

경찰에 따르면 사기범들은 메신저 아이디를 도용해 로그인한 뒤 "엄마 지금 뭐해? 바빠?" 식의 메시지를 보내 마치 가족이나 지인인 것처럼 피해자를 속이고 송금을 유도한다. 이들은 '휴대전화가 고장났다'며 통화는 회피한다.

최근에는 "문화상품권 또는 구글 기프트 카드를 구매해야 하는데 카드 문제로 결제가 되지 않는다"며 편의점에서 상품권을 사들인 뒤 온라인에서 사용할 수 있는 코드를 보내 달라고 속이는 수법도 많이 쓰인다.

경찰청은 이런 메신저 피싱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달 23일 사단법인 한국편의점산업협회와 CU, GS25, 미니스톱, 세븐일레븐, 씨스페이스 등 편의점 업체들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공동으로 예방 활동을 펼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이달 27일부터 편의점 고객이 문화상품권 5만원 이상, 구글 기프트 카드 10만원 이상을 사들이면 매장 내 단말기에서 '타인의 요청으로 상품권을 구매하는 경우 반드시 전화로 확인하기를 바랍니다'라는 음성메시지가 나온다.

경찰청은 전국 편의점 점주·근무자를 대상으로 범죄 예방 교육을 하고 메신저 피싱 피해가 의심되는 고객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돕도록 요청키로 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가족이나 지인이 메신저로 금전이나 개인 정보를 요구하는 경우 반드시 본인에게 전화를 걸어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ksw08@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