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대책 효과…'없다' 54.1%, '있다' 39.4% [리얼미터]

2020-11-23 08:05:32

정부가 전세난을 타개하기 위해 향후 2년간 다세대, 빈 상가 등을 활용한 공공임대 11만4천100가구를 공급한다. 내년부터 중산층 가구도 거주할 수 있는 30평형대 중형 공공임대가 본격 조성된다. 사진은 지난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아파트 단지 일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 절반 정도는 '호텔방 개조 임대'를 포함한 11·19 전세 대책이 효과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3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0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4.1%는 정부가 이번에 발표한 전세 대책이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봤다.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응답은 39.4%에 그쳤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6.5%였다.

효과성에 대한 응답은 권역별로 다소 갈렸다.

주택 대란이 불거진 서울에서는 '효과 있을 것' 응답이 47.1%로 '효과 없을 것'이란 46.6%보다 근소하게 앞섰다.

반면 수도권 거주지역인 인천·경기는 '효과 있을 것'이 32.2%, '효과 없을 것'이 66.2%로 후자가 2배 가까이 높았다.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등에서도 부정 여론이 우세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회의적 시선은 '패닉바잉' 주축 30대가 가장 높았다. 긍정 응답은 29.4%에 그쳤지만 부정 응답은 64.1%였다.

20대에는 긍정·부정 응답이 각각 41.8%, 46%로 팽팽했다.

이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kmk@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