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원큐 이훈재 감독 "신인 이지우 리그에서도 통할 수 있다"

2020-11-22 20:03:25

하나원큐 이훈재 감독. 사진제공=WKBL

[부천=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하나원큐 이훈재 감독은 "1쿼터 리바운드에서 많은 열세가 있었다"며 "리바운드가 되지 않으면서 세컨 찬스가 많이 났고, 경기가 잘 풀리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김소담이 26득점을 올렸다. 박지수 파생효과다. 박지수에게 더블팀이 들어가면서 김소담은 좋은 슈팅 감각으로 하나원큐의 수비를 폭격했다.

이 감독은 "더블팀의 약속된 플레이는 괜찮았다. 볼 핸들러 수비를 제외한 4명이 좁히는 수비를 얘기했는데, 롱 리바운드가 많이 나오면서 잘 되지 않았다"며 "거기에서 김소담에게 많은 찬스가 났다"고 했다.

이 감독은 "경기 중반 기용한 신인 이지우는 생각보다 괜찮았다. 충분히 리그에서도 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강이슬은 어깨 통증은 약간 있지만, 뛰는데는 지장이 없다"고 했다. 부천=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