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역습 전략 성공한 무리뉴, "맨시티 잡으려면 그들과 다른 방식 사용해야"

2020-11-22 08:35:20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닷컴 이동현 기자] 무리뉴 감독이 토트넘 선수들의 경기력을 칭찬했다. 이번 경기에서 승리하기 위해 맨시티와 다른 방법을 써야 했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22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홈경기에서 2-0 승리했다. 토트넘(승점20)은 6승3무1패를 기록하며 리그 선두에 등극했다. 레스터 시티의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변동할 수 있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구단 공식 채널과 인터뷰에서 "결속이 잘 되어있는 제대로 된 팀이고. 토트넘 팬들을 자랑스럽게 만든 팀이다"며 "선수들은 그들의 에너지를 끝까지 사용했고 팀의 플랜을 위해 희생했다. 새로운 압박감에 잘 대처했다.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내게서 큰 박수와 많은 존경을 받을만한 선수들이다"라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어 "5번의 기회에서 2골을 넣었고 다른 하나는 오프사이드였다. 이런 경기에선 기회를 많이 가질 수 없다. 왜냐하면 상대 팀은 공을 소유하며 패스를 잘하는 팀이기 때문이다. 그들은 공을 넘겨주려 하지 않는다"며 "그것이 맨시티의 플레이 방식이다. 그리고 우리가 그들처럼 플레이하려고 했다면 그들이 더 잘했을 것이다. 그래서 맨시티를 이기기 위해 다른 방식으로 플레이해야 했다"고 오늘 경기 손흥민을 중심으로 한 역습 전술을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끝으로 무리뉴 감독은 클린시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이른 시간에 득점했지만, 맨시티가 경기를 바꿀 수 있는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사실을 알고 있을 것이다. 심지어 2-0인 상황에서도 그렇다. 요리스가 정말 위험했던 몇몇 장면에서 선방해주었지만, 오늘의 클린시트는 모두의 노력으로 달성한 것이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neunited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