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왕 케인 "기회 놓치지 않은 손흥민의 훌륭한 골...모두 잘 해주었어"

2020-11-22 06:21:43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닷컴 이동현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해리 케인이 맨시티전은 계획한대로 흘러갔던 경기라고 밝혔다. 승리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부분에서 발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토트넘은 22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홈경기에서 2-0 승리했다. 토트넘(승점20)은 6승3무1패를 기록하며 리그 선두에 등극했다. 레스터 시티의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변동할 수 있다.

이날 경기에 원톱으로 선발 출전한 케인은 토트넘의 역습 상황 시 하프라인 부근에서 수비 배후 공간으로 침투하는 동료 선수들에게 좋은 패스를 연결했다. 케인은 후반 20분 로 셀소의 쐐기 골에 도움을 기록했다.

경기 종료 후 유럽축구 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케인에게 팀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인 7.4를 부여했다.

케인은 경기 후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오늘 하나의 유닛처럼 경기를 치르기 위한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오늘 모두가 정말 열심히 했다. 우리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손흥민은 훌륭한 골을 넣었다. 그리고 우리는 후반전에도 해낼 줄 알고 있었다"라며 맨시티전을 준비한대로 잘 치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내가 내려간다면 상대 중앙 수비가 나에게 올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러면 손흥민이 배후 공간으로 뛰어 들어갈 수 있는 것을 알고 있었다. 우리가 필요했던것 보다 깊게 내려앉았다. 하지만 하프타임에 비꿨다"고 말했다.

케인은 "우리는 잘했지만 여전히 발전할 부분이 있다. 많은 어려운 경기를 앞두고 있다. 조금 더 열린 리그다. 여느 때처럼 모두가 함께 맞춰나가는 팀이 우승 기회를 가질 것이다"라며 방심하지 않고 팀이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동현 기자 oneunited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