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戰]'원샷원킬' 손흥민, 전반 5분만에 선제골 1-0 리드

2020-11-22 03:27:59

토트넘 SNS 캡쳐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딱 두 번 터치면 충분했다. 주어진 찬스는 놓치는 법이 없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경기 시작 5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리며 EPL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22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20~2021시즌 EPL 9라운드 홈경기에서 5분만에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날 손흥민은 4-2-3-1 포메이션에서 원톱 해리 케인의 뒤를 받치는 공격 2선으로 선발 출전했다. 탕귀 은돔벨레, 스티븐 베르흐베인과 함께 섰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무사 시소코와 에밀피에르 호이비에르가 나왔고, 포백은 세르쥬 오리에, 토비 알더베이럴트, 에릭 다이어, 세르히오 레길론이다.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시작 직후부터 맨시티가 공격을 주도했다. 1분여 만에 페란 토레스가 페널티지역 밖에서 강슛을 날리며 기세를 올렸다. 요리스 골키퍼 정면으로 향한 유효슈팅.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토트넘은 중원에서 한 번의 패스로 선제 골을 만들었다. 4분이 조금 더 지난 시점. 경기의 열기가 막 달아오르려던 때였다. 센터서클 부근에서 은돔벨레가 공을 잡아 맨시티 수비 뒷 공간을 치고 달리는 손흥민을 보고 길게 로빙 패스를 했다.

빠른 스피드로 맨시티 수비진을 완전히 따돌린 손흥민은 원터치로 공을 잡은 뒤 스피드를 죽이지 않고, 곧바로 왼발 슛을 날렸다. 맨시티 에메르손 골키퍼의 다리 사이를 뚫었다. 완벽한 연계와 마무리였다. 토트넘의 첫 유효슈팅을 골로 만든 '원샷원킬'.

허무하게 선제골을 내준 맨시티는 공격 라인을 끌어올렸다. 계속 토트넘 골문을 두드렸다. 결국 전반 27분 로드리가 페널티지역 안에서 강슛으로 골문을 뚫었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VAR) 결과 패스를 해준 제주스가 핸드볼 파울을 한 것으로 나와 득점 무효가 됐다. 이후 맨시티는 동점골을 넣지 못했다. 점유율은 7대3 정도로 맨시티가 앞섰다. 유효슈팅도 3-1로 맨시티 우위. 그러나 토트넘의 유일한 유효슈팅은 골로 연결됐다. 손흥민이 해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