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음성' 손흥민, 맨시티전 공격 2선 선발 출전

2020-11-22 02:22:11

사진캡쳐=토트넘SNS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협을 이겨낸 손흥민(토트넘)이 맨체스터시티전에 정상적으로 선발 출격했다.



손흥민은 2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맨시티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격했다. 이에 앞서 손흥민은 2번에 걸친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국 축구대표팀에 차출돼 경기를 치른 손흥민은 팀 동료인 황희찬(라이프치히)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큰 우려를 자아냈다. 그러나 최종적으로 음성 판정을 받으며 이날 맨시티전에 나서게 됐다.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이날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원톱으로 해리 케인이 나왔고, 그 뒤를 받치는 공격 2선으로 손흥민과 탕귀 은돔벨레, 스티븐 베르흐베인이 나왔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무사 시소코와 에밀피에르 호이비에르가 나왔고, 포백은 세르쥬 오리에, 토비 알더베이럴트, 에릭 다이어, 세르히오 레길론이다.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킨다. 손흥민은 이 경기에서 시즌 11호골이자 리그 9호골을 노린다.

맨시티는 4-3-3을 들고 나왔다. 에데르송이 골문을 지키는 가운데 워커, 디아스, 라포르트, 칸셀로가 포백을 형성했다. 허리에는 로드리, 데 브라위너, 실바가 선다. 최전방에는 제수스, 토레스, 마레스가 나선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