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전, 승격 준PO행 확정...이랜드-전남은 눈물

2020-11-21 17:00:04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경남FC가 기사회생했다. 승격 준플레이오프행, 바늘 구멍을 뚫었다. 대전 하나는 어부지리로 살았다.



하나원큐 K리그2 2020 최종일 경기가 21일 창원과 서울에서 열렸다. 대전 하나와 경남FC전, 그리고 서울 이랜드와 전남 드래곤즈전이 열렸다. 대전의 코로나19 확진 여파로 연기됐다 진행된 경기. 3위부터 6위까지 포진한 4팀 모두 승격 플레이오프행이 걸려있어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각 팀들의 입장이 첨예하게 갈릴 수 있었다.

가장 불리한 건 경남이었다. 6위로 4팀 중 최하위였고, 3위인 강팀 대전을 무조건 이기고 봐야 플레이오프행을 기약할 수 있었다. 이기기만 하면 서울 경기 결과와 관계 없이 최소 4위를 확보할 수 있었다. 대전과 승점이 같아지지만 다득점에서 앞섰다.

경남은 경기 시작하자마자 천금의 골을 터뜨렸다. 전반 1분 도동현이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뽑아냈다. 대전 수비수 서영재가 헤딩볼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자 도동현에게 찬스가 왔고, 아크 부근에서 상대 수비 1명을 여유있게 제친 도동현은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왼쪽 골문을 가르는 골로 연결시켰다.

이 결이 이 경기의 유일한 골이 될 지 예상하지 못했지만, 남은 89분간 양팀은 골을 뽑아내지 못했다. 경남의 1대0 승리. 경남은 환호했고, 대전은 탈락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서울 경기 결과로 대전이 어부지리로 4위를 확정지었다. 승점 3점이 필요했던 이랜드와 전남이 혈투를 펼쳤으나 전반 1골씩을 주고 받으며 1대1로 비긴 것. 대전과 이랜드가 똑같은 승점 39점이 됐지만, 대전이 다득점에서 이랜드에 3점을 앞섰다. 결국 3위 경남부터 4위 대전, 5위 이랜드가 승점 39점으로 똑같이 맞섰는데 다득점이 경남 40, 대전 36, 이랜드 33점 순이었다.

전남은 후반 1-1 상황에서 터진 쥴리안의 헤딩골이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땅을 쳐야 했다. 경기 막판 에어리어 안에서 상대 수비수 김태현의 손에 공이 맞았지만, VAR 판독을 했어도 심판은 핸드볼 파울을 선언하지 않았다. 또, 후반 추가 시간 직전 쥴리안이 극적인 골을 터뜨렸으나 다시 한 번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전남은 결국 6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이랜드도 후반 추가 시간 원기종이 천금의 찬스를 맞이했지만, 논스톱 슈팅이 크로스바를 넘겼다. 여기에 김수안이 이어진 찬스에서 노마크 헤딩슛을 골대 밖으로 보내 준플레이오프행을 날리고 말았다.

3위 경남과 4위 대전의 준플레이오프 경기는 25일 열린다. 여기서 이긴 팀이 2위 수원FC와 K리그1 승격을 놓고 마지막 일전을 벌이게 된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